프로이트의 자아, 초자아, 원초아

Artículo revisado y aprobado por nuestro equipo editorial, siguiendo los criterios de redacción y edición de YuBrain.

성격에 관한 그의 이론에서 지그문트 프로이트는 인간의 마음이 원초아, 자아, 초자아로 구성되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세 부분은 서로 상호 작용하며 성격과 인간 행동의 발달을 담당합니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소개

지그문트 프로이트(1856-1939)는 오스트리아와 유대인 신경학자였습니다. 1881년 빈 대학교에서 의학 학위를 받았으며 신경 병리학 교수로도 재직했습니다.

광범위한 경력을 통해 그는 유혹 이론, 성격 이론 및 꿈 이론과 같은 다양한 이론을 개발했습니다. 프로이트는 또한 무의식에 대한 연구와 심리치료의 방법론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그의 가장 중요한 작품 중에는 On aphasia (1891), Studies on hysteria (1895); 꿈의 해석 (1899); 일상 생활의 정신 병리학 (1904); 농담과 무의식과의 관계 (1905); 성 이론에 관한 세 가지 에세이 (1905); 토템과 금기: 야만인과 신경증 환자의 심령 생활 간의 유사성 (1913);집단 심리학과 자아 분석 (1921); 나와 그것 (1923); 억제, 증상 및 불안 (1926); 및 정신 분석의 스키마 (1940) 등이 있습니다.

이 책들 외에도 프로이트는 그의 환자들에 대한 수많은 역사를 출판했습니다. 당시의 다른 정신과 의사 및 과학자들과의 서신도 보존되어 있습니다.

빈에서 평생을 보낸 후 프로이트는 유럽에서 나치의 박해를 피하기 위해 영국으로 피신했습니다. 그는 1939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프로이트의 생각 중 많은 부분이 과학적 관점에서 매우 논란이 되고 널리 비판을 받았지만 그의 공헌은 심리학 분야에서 계속해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정신 분석의 아버지이자 현대 심리학의 가장 위대한 참고 문헌 중 하나로 간주됩니다.

성격 이론: 자아, 초자아, 원초아

프로이트의 가장 중요한 이론 중 하나는 1920년에 그가 제안한 성격 이론이었습니다. 여기에서 그는 의식, 무의식 및 전의식에 대한 이전 개념을 확장하여 자아, 초자아 및 이드의 개념을 도입했습니다. 그는 또한 이전 계획을 빙산에 적용하여 인간 정신과 성격의 세 부분의 역할을 나타냅니다.

프로이트는 그들의 특성과 서로의 관계를 설명하는 것 외에도 마음의 각 부분이 각 사람의 행동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설명했습니다.

프로이트의 작업은 환자의 관찰과 사례 연구를 기반으로 했습니다. 그는 어린 시절의 경험은 원초아, 자아, 초자아를 거치며, 사람이 이러한 경험을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 처리하는 방식이 그 사람의 성격을 형성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프로이트가 말하는 성격이란

그의 경력과 연구를 통해 프로이트는 성격의 정의를 쾌락 추구와 환경의 규칙과 사회적 한계에 의해 규제되는 파괴적인 충동 사이의 갈등의 결과라고 결론을 내릴 때까지 성격의 정의를 변경 했습니다 .

이런 식으로 성격의 구성은 각 개인이 자신의 내부 갈등과 외부 요구 사항에 따라 수행하는 것입니다.

이로 인해 성격은 각 개인이 사회에서 내적, 외적 갈등에 직면하고 발전하는 방식이라고도 정의할 수 있다.

성격과 그것이 형성될 때까지 발생하는 복잡한 과정을 설명하기 위해 Freud는 다섯 가지 모델을 개발했습니다.

  • 지형(의식, 무의식, 전의식)
  • 동적(충동 및 방어 메커니즘)
  • 경제적(삶의 추진력과 죽음의 추진력)
  • 유전적(심리성 발달 단계)
  • 구조적(id, ego, superego)

구조적 모델 내에서 성격은 이드, 자아 및 초자아의 세 부분으로 나뉩니다. 각 당사자는 끊임없는 갈등을 겪고 있으며 다른 당사자보다 우위를 차지하려고 합니다.

성격의 요소

성격의 구성 요소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각 구성 요소를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그것

영어로 id 라고도 하는 id는 성격 의 가장 원시적이고 본능적인 부분입니다. 이것은 생후 첫 해, 최대 약 2세에 발생합니다.

원초아는 완전히 무의식적인 부분이며 충동, 욕망 및 기본적인 욕구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것은 단기 쾌락의 원칙에 의해 지배됩니다. 즉, 즉각적이고 충동적으로 개인의 필요를 충족시키려고 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만족되지 않을 때 개인이 행동을 취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것에 대한 환상을 갖게 하는 긴장이 발생합니다.

원초아의 또 다른 특별한 특징은 결코 성장하거나 변화하지 않고 일생 동안 동일하게 유지된다는 것인데, 이는 무의식적 실체로서 결코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원시적 특성을 유지하는 비논리적이고 이기적이며 비현실적인 부분이다.

결과적으로 개인은 이드를 통제하고 순전히 본능적이고 동물적인 행동을 피하는 역할을 하는 자아와 초자아를 발달시킵니다. 이 균형 덕분에 사람은 사회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원초아의 발현은 자신의 욕구만을 충족시키는 신생아의 행동에서 분명하게 관찰할 수 있다.

자아 라고도 불리는 자아 성격의 두 번째 부분입니다. 그것은 자기 개념으로서의 자아와 혼동되어서는 안 되며, 통제, 규제 및 판단과 같은 기능을 설명하는 방법으로 프로이트에 의해 사용됩니다.

자아는 원초아에서 생겨나고 생후 2세가 지나면 발달합니다. 즉, 원초아의 욕망과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작동하지만 보다 합리적이고 현실적이며 덜 충동적인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자아는 보다 합리적이고 의식적인 성격의 형태입니다. 사실 자아는 현실을 인식하고 관리하는 데 초점을 맞추며, 원초아의 충동이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방식으로 발현되도록 한다. 달리 말하면 자아는 사람이 자신의 충동을 통제할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사회적 규칙을 고려하여 귀하의 필요와 외부 요구에 따라 수정되는 필터입니다.

빙산도식에서 자아는 의식과 무의식, 그 둘 사이의 경계인 전의식에서 발견된다. 에고는 현실과 접촉하면서도 무의식의 금지된 욕망이나 충동을 억누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에고 행동의 몇 가지 예는 보상을 지연시키거나 사회 규범에 어긋나는 부정적인 결과를 피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초자아

초자아 라고도 알려진 초자아 는 성격 의 세 번째 부분으로, 3세에서 5세 사이의 남근 발달 단계에서 형성되기 시작하여 성인이 될 때까지 계속 형성됩니다.

에고와 이드와 달리 초자아는 도덕과 규칙, 무엇이 옳고 그른지, 완벽을 추구하는 것의 지배를 받습니다. 아이들은 주로 부모, 나중에는 교사, 가까운 친척 및 기타 권위자로부터 환경에서 이러한 가치를 배웁니다.

초자아는 자아와 마찬가지로 의식, 전의식, 무의식 속에 존재하지만 ‘이상적 자아’도 포함한다. 초자아의 의식적인 부분은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제한하고, 긍정적인 행동에는 자부심으로 보상하고, 부정적인 행동에는 죄책감으로 처벌합니다. 초자아의 무의식 부분에는 일반적으로 규칙을 따라야 한다는 압박감과 이상을 추구함으로써 발생하는 영향이 축적됩니다.

이상적인 자아는 그 사람이 따라야 할 모든 사회적, 문화적 규칙과 행동 규범입니다. 이상적인 자아의 기준이 너무 높으면 죄책감, 불만, 좌절감을 느끼게 됩니다. 당신은 또한 실패했다는 느낌을 갖게 될 것입니다.

초자아는 이드를 통제하여 섹스와 폭력과 같이 사회에서 금기시되는 충동을 저지합니다. 현실적인 기준을 따르는 에고와는 대조적으로 이드는 도덕적 기준을 지향한다.

성격에서 원초아, 자아, 초자아의 균형의 중요성

프로이트는 성격의 요소인 원초아(id), 자아(ego), 초자아(superego)가 서로 상호작용하며 지속적이고 역동적인 투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중 자아는 현실을 고려함과 동시에 사회적 규범을 존중하면서 이드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매개자 역할을 한다.

원초아, 자아, 초자아 사이의 균형은 건강한 성격을 낳는다. 반대로, 그들 사이의 균형이 부족하면 성격에 문제와 장애가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개인의 id가 그의 성격을 지배한다면 그는 아마도 사회의 규칙을 고려하지 않고 충동에 따라 행동할 것입니다. 차례로 이것은 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초자아가 개인의 성격을 지배하면 자신의 기준에 맞지 않는 사람을 부정적으로 판단하는 매우 독선적이고 완고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반면에 자아가 인격의 지배자라면 개인은 융통성이 없고 사회의 규칙과 규범에 너무 많이 의존하며 무엇이 옳고 그른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가질 수 없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서지

mm
Cecilia Martinez (B.S.)
Cecilia Martinez (Licenciada en Humanidades) - AUTORA. Redactora. Divulgadora cultural y científica.

Artículos relacionados